전체메뉴보기(닫기)


태평동

  • 소셜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 URL주소 복사
  • 프린트
  1. 수정구안내
  2. 수정구소개
  3. 지명유래
  4. 태평동
담당부서
총무팀(031-729-5020∼8)

조선시대에는 광주군 세촌면 탄동(炭洞)이었던 곳으로 1914년 행정구역 폐합시 남씨편(南氏便)을 합쳐서 탄리(炭里)라 칭하고 중부면에 편입되었다가 1971년 성남출장소 중대면에 편입되었고 1973년 7월 성남출장소 수진지소(壽進支所)와 탄리 일부를 병합하여 태평동(太平洞) 이라 개칭하였다. 1975년 10월 태평1·2동으로 분동하고 1980년 9월 태평1동을 갈라서 태평1·3동으로 하였다. 1989년 5월 수정구에 편입되고 1990년 1월 태평2동을 태평2·4동으로 분동하였다. 태평동 동명의 유래는 동 창설시 성남시청 자문회의에서 근심 걱정이 없는 태평한 지역을 만들자는 뜻으로 지은 이름이다.

  • 탄리(炭里)
    탄리는 태평1동 및 수진동 일부와 태평2동 및 신흥동 전역에 달하는 지역을 말함인데 개발이전에는 독정이, 숯골, 남씨편등의 자연부락이 있었다. 의령남씨의 집성촌이며 온양방씨의 세거 지역(世居地域)이었다.

    숯골은 현재 '수진초등학교' 동편지역을 말한다. 흔히들 옛날에 숯 을 굽던 골짜기 여서 숯골이라 불렀다지만, 조선조 孝宗때 南氏 중에 칭(稱)의 7대손 南淵의 號 탄수(炭)에서 비롯된 것이라 한 다. 炭는 의령남씨의 中始祖인 左參議 남경문(南景文)의 자손으로서 조상을 정성으로 섬기고 효성이 지극하여 세상의 칭찬이 자자하였 고 문필이 뛰어난 명문가의 후손 이였으므로 그 세도가 자못 높아 인근 주민들의 존경을 받았다고 한다. 따라서 炭가 살고 있는 골짜기라는 뜻을 줄여서 「탄골」「숯골」이라 불리우게 되었다고 하는 說이 있다.

    태평동의 자연취락인 남씨편(南氏便)은 성남시의료원(구 성남시청)에서 중앙파출소에 이르는 지역의 옛 이름으로 남씨편엔 임진왜란 무렵 宜寧南氏들이 부락을 이루기 시작하였는데 광주이씨 · 안동권 씨 · 순흥안씨등 이 사는 부락에 비하여 세도가 컸으므로 南氏들이 모여서 사는 마을이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현재 '금빛초등학교' 北편을 [절터]라고 하는데 이는 法輪寺란 큰 사찰을 여기에 건립(연도미상)했다가 병자호란에 뚝섬의 봉은사 가 소실되었으므로 同 사찰을 헐어다가 봉은사를 재건하고는 다시 사찰을 건립하지 않았으므로 절이 있던 자리라 하여 [절터]라고 불렀다한다. (一說에는 병자호란때 燒失 되었다고함.)

    성남지역 개발 후 炭里라는 지명을 新洞名에 사용하지 않은 것은 지 칭되는 지역이 워낙 廣域이어서 어느 한곳에 국한시킬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한다.